"이준석이 윤석열을 깐다"는데
"이준석이 윤석열을 깐다"는데
  • 시민행동
  • 승인 2021.11.29 2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힘당 분란을 보는 시민 시각

김종인 영입 관련 빈축 속
이-윤간 상호 엇박자 노정

갈수록 관계가 아리송해지는 국민의힘당(국힘당) 내부 사정이 점입가경이라는 평가가 있다.
김종인 선대위원장 영입과 관련된 구설 속에 이준석 국힘당 대표가 "윤 후보 자질이 부족하다. 잘 도와야 한다"고 직격했다.
이 대표는 29일 국힘당사에서 열린 중앙여성위원회 간담회에서 "후보(윤석열) 같은 경우 지금까지 검찰 공무원으로 복무·근무해 와서 정치를 잘 모른다. 그렇지만 당원·국민 여러분 성원으로 정치에 입문하자마자 당 대선후보라는 중책을 맡게 됐다"고 말했다.
이같은 발언은 단순히 윤 후보를 잘 지원해달라는 요청으로 볼 수도 있지만, 윤석열 후보를 향해 '정치를 잘 모른다'고 평가하거나 윤 후보 약점을 짚어 공개 거론했다는 점에서 윤 후보에 대한 비판 시각이 노출됐다는 해석도 나온다. 
윤석열과 이준석은 최근 선거대책위원회 구성을 두고 의견이 엇갈려 왔다.
특히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선대위에 영입하는 과정에서 전권을 요구하는 김종인 요구 조건에 이-윤 간이 의견을 달리 하다가 결국  좌초됐다. 
또 윤석열 주요 일정이 이준석에게 전달되지 않는 등 '대표 따돌리기' 징후도 나타났다.
당 대표 없을 때 '기습입당' 등등 이전에도 있었던 몇몇 따돌리기 사례를 애써 부인해 왔지만 이번에는 이준석이 이를 공개한 셈이다.
이 대표는 이날 한 방송대담에서도 "어제 언론에 배포 되기 전까지 저한테 (충청 순회를) 가자는 얘기를 들은 적이 없다"며 "못 들었기 때문에 '이준석 따돌리기'고, 두 번째는 '이준석이 후보 일정에 협조 안 한다' 이렇게 이간질하려는 사람들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일부 시민들은 "딴나라당(국힘당 전신 한나라당 애칭) 하는 일에 말 붙이고 싶은 마음은 손톱만큼도 없지만, 그 곳은 원래 그런 곳이라고 생각한다"면서도 "저러고도 국민 세금으로 충당되는 정당 지원금을 받는다는 게 한국 정치현실"이라고 개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