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은 한 달에 1300만 원 정도는 안 들어와도 살만한가 보네"
"이낙연은 한 달에 1300만 원 정도는 안 들어와도 살만한가 보네"
  • 이병국
  • 승인 2021.09.10 0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원직 사퇴를 보는 '광주사람' 반응

"그나마 의지할 곳은 고향뿐" 동정론 일어
"민주당 한 석이 아쉬운데 무책임한 행동"

이낙연 민주당 대선 후보가 지난 8일 광주광역시의회에서 의원직 사퇴를 밝힌 이후 이틀이 지난 10일 광주시민들 시각은 크게 두 갈래로 갈라졌다.

먼저 '동정론' 또는 '포용론' 이다.
"오죽 다급했으면 의원직 사퇴까지 했겠느냐"며 "고향사람들에게 도움을 요청했다"는 의견이다.
"이낙연 후보가 기댈만한 곳은 광주뿐인데, 광주·전남 사람들이 똘똘 뭉쳐 더 강력하게 이 후보를 지지해 달라는 속마음을 털어 놓은 상황이 아니겠느냐"는 설명이다. '광주사람들이 안아주고 품어줘야 한다'는 포용론이다.

두 번째는 '객관론' 혹은 '각개론'이다.
"이낙연 후보가 2000년 국회의원 첫 당선이후 현재 대통령 경선 후보가 되기까지 20여 년이 흘렀지만 광주사람을 위해 한 일이 무엇이냐. 본인 정치 입지를 세우려고 지역주의를 부추기는 등 차별과 반목을 조장하고 있다"는 시각이다. 
"이낙연 본인 정치 지향점을 위해, 광주사람 임을 빙자해서 광주사람을 이용해 먹으려는 속셈"이라는 주장이다. "전체 국민 마음을 휘어잡을 만한 비교우위 공약으로 승부해야지, 기껏 '호남사람들 만은 내 편'임을 강조한다"는 평이다.
"광주시민은 이낙연 뜻대로 움직여주는 꼭두각시가 아니다"는 말까지 나온다.
"의원직 사퇴를 왜 광주에서 하느냐. 뽑아준 사람은 서울 종로구 주민인데"라고 '매몰차게' 얘기한다.
"이낙연이 대통령 되면 본인이나 측근은 좋을지 몰라도 광주사람 개개인에게는 돌아오는 게 뭐가 있겠느냐"는 반문이다.

'민주당원인 광주시민' 생각도 '객관론'에 동조하는 듯하다. 이낙연 후보 정치 여정과 광주사람은 별개라는 것이다.
"이낙연 후보는 한 달에 1300만 원(국회의원 월급)이 안 들어와도 생활하는데 지장이 없나 보네"라는 '의미심장한 발언'이다.
"진보와 수구 간 극한 대치 속에 민주세력이 대동단결해서 국회의원 자리를 한 석이라도 더 보태야 할 때 왠 사퇴냐. 본인 정치 입지가 민주주의 확장보다 더 중요하냐"는 비난이다.

정치권 특히 민주당에서는 사퇴를 우려하는 것으로 읽힌다.
"당과 상의없이 덜컥 의원직 사퇴를 일방 선언하고 의원회관 방을 빼면, 뒤따르는 재보궐선거에서 야당에 공격 빌미를 제공하는 등 뒷수습은 온전히 민주당 몫"이라는 게 의원들과 당직자들 속내다. 
"이낙연 후보가 지지율 저조 등 '심기불편'을 의원직 사퇴로 표출했다"며 '무책임한 행동'이라는 얘기다.
"대통령 후보가 되겠다는 강력한 의지 표명"이라는 의견도 있다.

이낙연 의원 사직안이 처리될 경우 민주당 국회 의석수는 현재 170석에서 169석으로 줄어들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