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 임산부가 음성 쌍둥이 낳았다
코로나19 확진 임산부가 음성 쌍둥이 낳았다
  • 이병국
  • 승인 2021.08.12 2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대병원 제왕절개 연이어 성공
최지현 조선대병원 산부인과 교수

코로나19 확진 임신부가 음성 쌍둥이를 제왕절개 분만했다.
12일 조선대병원에 따르면 쌍둥이는 산모로부터 코로나바이러스 수직감염이 우려됐으나 세 차례 검사 결과 최종 음성 판정이 나왔다.
쌍둥이는 각각 2.0-2.03kg 미숙아로 태어났지만 건강한 상태로 신생아집중치료실에서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조선대병원에서 확진 엄마로부터 음성 신생아가 태어난 것은 이번이 두 번 째다. 조선대병원은 지난해 11월 임신 39주 코로나19 확진 산모 출산을 성공 수행한 바 있다..
이번에 쌍둥이 자매 엄마가 된 산모 A씨(32세)는 광주 소재 여성병원에서 진료를 받다가 지난 8월 2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조선대병원 음압격리병실에 입원했다.
조선대병원은 A씨가 임신 31주차에 조기진통이 있어 억제 치료를 통해 자궁에서 태아가 더 성장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조산으로 인한 위험 방지를 위해 힘썼다.
더불어 앞선 코로나19 산모 분만 경험을 토대로 곧장 산부인과-소아청소년과-마취통증의학과-수술실-감염관리실 등으로 의료진을 구성하고 분만-산후 치료- 신생아 이동 등을 대비했다.
특히, 분만 준비에만 20~30명 인력이 동원되는 등 코로나19 전파 감염을 막기 위해 수술실에 이동형 음압기 설치와 비닐막을 쳤으며, 음압 이송장비 등으로 이동 동선을 최소화하고 동선마다 소독을 실시하는 등 방역에도 집중했다.
이에 따라 양수가 터지는 위급한 상황에서 응급 제왕절개 수술을 통해 지난 9일 쌍둥이 분만에 성공했다.
산모는 출산 후 음압격리병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가벼운 걷기 운동을 하는 등 회복 중에 있다.
수술을 집도한 최지현 교수(산부인과)는 "레벨D 방호복을 입고 수술을 진행하는 게 쉽지 않았다"며 "쌍둥이와 산모가 안전하게 퇴원할 때까지 치료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