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의회 "일본은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을 철회하라"
광주시의회 "일본은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을 철회하라"
  • 이병국
  • 승인 2021.04.22 2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성명 발표 "인류에 대한 생화학 공격" 규탄

광주광역시의회(의장 김용집)는 일본정부가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오염수 해양 방류를 결정한 것을 규탄하며 이를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광주시의회는 22일 성명을 통해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에는 다핵종제거설비 처리 후에도 인체에 피폭을 일으키는 삼중수소 등 방사성 핵종 물질이 포함돼 있다"며 "이를 어떠한 안전장치도 없이 해양에 방류하는 것은 인접한 우리나라는 물론 전 인류에 대한 생화학 공격과 다름없는 파멸 행위"라고 주장했다.
이어 광주시의회는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방사능 농도와 성분 등 측정 공표 자체를 금지했다"고 비판하면서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지 않고 국제사회 객관 검증마저 차단한 일본 정부 발표를 더 이상 신뢰할 수 없다"고 규탄했다.
김용집 의장은 "시민 삶과 안전을 지키고 생태계 안전 보장을 위해 이번 방류 결정이 조기에 철회 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모아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