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원전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분노하는 여론
'일본 원전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분노하는 여론
  • 이병국
  • 승인 2021.04.14 2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치원 노력 외 생활 속 철회방안 찾기
일제불매운동 지속 등 사회망 논의 활발
왜국 정부 두둔한 미국에도 냉랭한 시선
극소수 "도쿄에 원자폭탄 터뜨려라" 격앙

일본이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오염수 해양 방류를 결정하면서 이를 반대하는 여론이 드세게 일고 있다.
특히 일본 고위관료가 '한국 따위"라고 발언한 것이 알려지면서 일부에서는 반일(反日)을 넘어 '눈에는 눈, 이에는 이'라며 일본을 혐오하는 혐일(嫌日) 감정을 숨김없이 드러내고 있다.
14일 국민들은 국가차원 외교 노력과는 별도로 일제불매 지속 등 시민들이 실천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 오염수 방출을 철회시키는데 집중해야 하며, 일본과 수출입 제한-도쿄 올림픽 불참 등을 정치권에 지속 요구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국제기준 부합’이라며 일본을 옹호하는 듯한 미국에 대해서도 냉랭한 시선을 보내고 있다.
극소수 격앙한 국민은 "누가 일본 중심부에 원자폭탄을 투하해 본때를 보여주면 좋겠다"는 등 상식 밖 극단 반응까지 나오고 있다.
다중망(인터넷)과 사회망(SNS) 등에는 기존 반일 동호모임(커뮤니티)이 활발해지고 단체대화방이 개설되는 등 의견 교환이 이뤄지며, '토착왜구' 쟁점 또한 가열되는 상황이다.
당장 직접 타격을 입는 어민과 수산물 판매업체 등은 망연자실한 모습이다.
지난 2011년 후쿠시마 원전 폭발 떼 매출 급감을 경험한 상인들은 이번 오염수 바다 방출 발표 이후 돔·우럭 등 바다 어종은 물론이고, 김·미역 소비까지 영향을 미치는 게 감지된다는 전언이다.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하게 되면?
'삼중수소'를 포함하고 있는 원전 오염수는 지난 2011년 후쿠시마 제1 원자력 발전소 사고 이후 원자로 냉각에 사용됐다.
현재 총저장량은 123만 톤(t)인 것으로 알려졌다.
도쿄전력에 따르면 지난해 6월 기준 전체 오염수 27%만 자체 방사능 허용기준을 충족했다.
전체 오염수 34%가 기준치 1~5배, 5~10배(19%), 10~100배(15%)다.
기준치 100~1만 9900배에 달하는 초고농도 오염수 비율은 6%다.
오염수에 섞인 물질 가운데 특히 위험한 것이 ‘스트론튬’이다.
뼈에 축적되며 백혈병을 유발하는 독성 방사성물질로 알려졌다.
최인호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이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원자력안전위원회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으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에 포함되어 있는 스트론튬 평균 농도는 기준치 111배이며 최댓값은 1만 4433배다.
또 다른 방사성물질인 '삼중수소'는 아예 정화 대상도 아니다.
일본 삼중수소 배출 기준치는 리터(ℓ) 당 6만㏃(베크렐)인데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는 그 10배에 가까운 평균 58만㏃이다.
일본은 삼중수소를  물에 희석해 버리겠다는 방침이지만 희석해도 배출 총량은 변함없다는 반론이다.
독일 헬름홀츠 해양연구소가 방사성물질 '세슘137'을 기준으로 오염수 방류를 가정한 실제와 유사한 실험(시뮬레이션)에서 방류가 시작된 뒤 7개월 이후 오염수가 제주도에, 1년 반 후엔 동해 대부분까지 파고든다.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은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방류 조건에 따라 한 달 안에 방사성물질이 제주도와 서해에 도달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최근 후쿠시마 앞바다에서 잡은 우럭(조피볼락)에서 '세슘'이 1킬로그램(㎏)당 500베크렐(㏃)이 검출됐다.
후쿠시마현 어업협동조합연합회 자체 기준(㎏당 50㏃)보다 10배 많다.
일본 정부가 정한 식품 허용 한도는 1㎏당 100㏃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