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국민 1200만 명 상반기 코로나19 예방접종
전체 국민 1200만 명 상반기 코로나19 예방접종
  • 시민행동
  • 승인 2021.04.02 2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5~74세 494만 명 5월 중 시작
지역특성 맞게 주말 실시 예정

노인·장애인 대상 돌봄 종사자 약 38만여 명은 당초 6월로 계획됐던 예방접종을 4월로 앞당겨 추진하고, 상반기 전체 국민 1200만 명에 대한 예방접종이 실시된다.
65세부터 74세 어르신 494만 명에 대해서는 전국 위탁의료기관을 통해서 5월 중 접종을 시작할 계획이다.
정은경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장(질병관리청장)은 2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 정례 언론설명에서 2분기 주요 접종대상군별 접종계획을 설명하며 이같이 밝혔다.
추진단은 백신을 더 신속하고 더 많은 사람에게 접종 하기 위해 1차 접종자를 확대하고 예방접종센터와 위탁의료기관 조기 가동 등으로 상반기에 1200만 명 규모 예방접종을 차질 없이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지역별 예방접종센터를 조기에 개소해 4월 말까지 시군구당 1개로 확대하고 주말 접종 등 지역별 특성에 맞는 운영이 가능하도록 하며, 위탁의료기관 중 일부를 4월 중에 조기 운영해 접종 대상을 확대할 방침이다.
한편 학교와 돌봄 공간을 감염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특수교육종사자와 유치원·학교 보건교사, 어린이집·장애아 전문교직원 및 간호 인력은 8일부터 근무지 관할 보건소에서 접종을 실시한다.
유치원, 어린이집, 초등학교 1·2학년 교사와 돌봄 인력에 대해서는 6월로 예정된 예방접종을 5월로 가능한 한 앞당겨 시작하기로 했다.
고등학교 3학년 학생과 교사는 수능 등 전국 이동에 따른 전파 확산의 위험과 방역부담 등을 감안해 2분기에 접종을 진행하기로 했다. 화이자 백신 잔여물량을 활용해 학사일정과 백신수급 일정 등을 고려해 접종을 추진한다.
경찰과 해경·소방 등은 위탁의료기관을 통해, 군인은 군부대와 군병원 등에서 6월 중에 실시한다. 또 항공 승무원도 접종시기를 앞당겨 4월 중순부터 지정된 위탁의료기관에서 추진할 예정이다.
정 단장은 "상반기 도입이 확정된 백신은 1808만 회분으로, 이중 269만 회분은 1분기에 이미 도입이 완료됐고 2분기 도입 확정된 최소한 1539만 회분은 신속하게 도입하며 추가물량은 협의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또 "백신 확보 경쟁이 심화되고 있으나 이러한 어려운 상황을 극복하고 예방접종을 차질없이 시행하기 위해서 가능한 모든 방안을 활용해 적극 추진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질병관리청은 코로나19 백신 1분기 접종 대상자 86만여 명에 대한 백신 효과를 분석한 결과, 아스트라제네카 접종 후에 14일이 경과해 확진된 사례는 22명이며 화이자 접종자 중에는 해당 기간 확진자는 없었다고 밝혔다.
반면 해당 기간 동안에 요양병원·요양시설 등에서 미접종자 13만 9000여명 중에서는 90명의 확진자가 발생해 10만 명당 발생률이 64.4명이었다.
1분기 접종 대상자에서 1회 접종 후 14일이 경과한 시점에서 확인한 백신 효과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94.1%, 화이자 백신이 100%로 분석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