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대병원 '휴대폰 사전 문진제' 도입
조선대병원 '휴대폰 사전 문진제' 도입
  • 이병국
  • 승인 2020.10.26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등 감염병 예방
방문객 대기 시간도 감소
조선대병원은 코로나19 등 감염병 대응을 위해 '휴대폰 사전 인증제'를 도입, 26일부터 운영에 들어갔다. 조선대병원 제공.
조선대병원은 코로나19 등 감염병 대응을 위해 '휴대폰 사전 인증제'를 도입, 26일부터 운영에 들어갔다. 조선대병원 제공.

조선대병원이 코로나19 등 감염병 예방 및 원내 방문객 불편 해소를 위해 '휴대폰 사전 문진' 제도를 26일부터 도입했다.
병원 방문객은 병원 방문 전 사전 문진 설문에 이름과 연락처를 기입하고 ▲발열 및 호흡기 증상 여부 ▲확진자 접촉 여부 ▲가족 중 자가격리 대상 여부 등의 질문에 답변을 한다.
이를 토대로 QR코드가 생성되고, 문진 응답자는 전용 출입구를 통해 직원으로부터 비표를 발부 받아 대기 없이 신속하게 병원에 출입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조선대병원은 스마트폰이나 카카오톡을 사용하지 않거나 휴대폰을 이용한 문진표 작성이 어려운 방문객을 위해 기존 운영방식도 병행하기로 했다.
조선대병원은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한 올해 초부터 모든 방문객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관련 증상, 해외 방문력, 확진자 경로 접촉 여부 등을 묻는 문진표를 받아왔다.
그러나 병원 방문객이 몰리는 시간대에는 문진표 작성을 위한 대기시간이 길어지는 등 방문객 불편을 야기해 왔다.
정종훈 병원장은 "휴대폰 사전 문진을 통해 조선대병원을 방문하는 내원객이 느끼는 불편을 해소하고, 코로나19 의심환자 방문을 미연에 방지함으로써 원내 감염을 막는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