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역사상 처음으로 옛 전남도청에서 기념식 열린 날' 시민 반응
'5·18 역사상 처음으로 옛 전남도청에서 기념식 열린 날' 시민 반응
  • 시민행동
  • 승인 2020.05.18 1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더 나은 세상 열어갈 것"
518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은 18일 광주 옛 전남도청 앞 518민주광장에 보도진 차량 등이 빼곡히 운집해있다.
5·18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은 18일 광주 옛 전남도청 앞 5·18민주광장에 각 방송사 보도 차량 등이 빼곡히 운집해있다.

18일 5·18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식이 옛 전남도청 앞 5·18민주광장에서 열렸다.
문재인 대통령이 기념사를 했다.
시민들은 사회망(SNS) 등에서 '그 날'을 되살렸다.

▲"40년이 지났다. 전두환도 죽을 때가 얼마 남지 않았을 것이다. 사죄하고 죽으라. 지긋지긋한 폄훼도 끝내야 한다." - 광주 양1동 주민.
▲"오늘 내가, 정권이 국민을 학살한 현장에 서있다고 생각하니 묵직한 것이 가슴 속에서 치밀어 오른다." - 5·18민주광장에서 만난 서울시민.
▲"TV를 켰는데 익숙한 얼굴과 익숙한 건물이 보였다. 당장 가게 문을 닫고 대통령 얼굴 보러 달려가고 싶었다." - 광주 충장로3가 상인.

5·18민주광장, 옛 전남도청 앞은 '민주화 성지'다.
1980년 5월 27일 항쟁 마지막 날, 전남도청에 남아있던 시민군이 계엄군과 최후 항쟁을 벌인 곳이다.
발포 명령자가 누구인지, 최종 책임자는 누구인지, 40년이 지나도록 밝혀지지 않았다.
특별법에 따라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최근 활동을 시작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5·18민주광장 맞은 편 전일빌딩에 있는 탄흔이 헬리콥터사격에 의한 것이라고 2017년 말했다.
전두환은 자서전에서 헬기 사격을 목격했다고 한 고 조비오 신부를 '파렴치한 거짓말쟁이'라고해서 사자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돼 광주에서 재판을 받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기념사에서 "계엄군의 총칼에 이곳 전남도청에서 쓰러져간 시민들은 살아남은 이들이 더 나은 세상을 열어갈 것이라 믿었다"며 "오늘의 패배가 내일의 승리가 될 것이라 확신했다"고 말했다.

▲"세월은 흘러가도 산천은 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