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기술 '천리안위성 2B호' 발사 성공
우리 기술 '천리안위성 2B호' 발사 성공
  • 시민행동
  • 승인 2020.02.19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전 7시 55분 지상국과 첫 교신
도달 목표 전이궤도에 안착 확인
정지궤도서 대기·해양 환경 관측
천리안위성 2B호 상상도.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천리안위성 2B호 상상도.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우리 기술로 개발한 정지궤도 해양·환경 관측위성 '천리안 2B호'가 성공 발사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환경부, 해양수산부는 '정지궤도복합위성 2B호(3.4톤급, 천리안위성 2B호)'가 19일 오전 7시 18분경(현지시간 18일 19시 18분경) 남아메리카 프랑스령 기아나(French Guiana) 쿠루 (Kourou) 소재 기아나우주센터에서 성공 발사됐다고 밝혔다.
천리안위성 2B호는 발사 약 31분 후 고도 약 1630km지점에서 아리안-5 발사체로부터 정상 분리됐고, 이어 약 6분 뒤 (발사 후 37분 뒤)인 오전 7시 55분(현지시간 19시 55분)에는 호주 야사라가(Yatharagga) 지상국과 첫 교신에 성공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지상국과 교신을 통해 천리안위성 2B호 본체 구조 등 전반 상태가 양호하며, 발사체를 통해 도달하려는 목표 전이궤도에도 성공 안착한 것을 확인했다.
천리안위성 2B호는 향후 약 2주간 5차례 전이궤도 변경을 통해 최초 타원형 전이궤도에서 고도 3만 6000km 정지궤도로 접근할 계획이며, 각종 과정들이 마무리되면 대기환경 정보는 내년부터, 해양 정보는 올 10월부터 정상 임무에 돌입한다.
지난 2011년 개발에 착수, 약 9년간 수많은 노력 끝에 탄생한 천리안위성 2B호는 세계 최초로 정지궤도에서 미세먼지 등 공기 중 존재하는 에어로졸과, 미세먼지를 유발하는 기체 상태 대기오염물질 농도를 관측할 수 있는 위성으로, 일본부터 인도네시아 북부와 몽골 남부까지 아시아 지역을 주간 상시 관측할 계획이다.
천리안위성 2B호는 향후 발사될 미국(2022년 이후) 및 유럽(2023년 이후) 정지궤도 대기환경 관측위성과 함께 전 지구 환경감시에 주도 참여할 예정이며, 아시아 지역 국가들에도 대기환경 정보를 제공, 국제사회 환경 보존 노력에 기여하게 된다.
또 천리안위성 2B호는 천리안위성 1호에 비해 해상도 4배(500→250m), 산출정보 2배(13→26종), 자료전송속도 18배(6.2→115Mbps) 등 장비를 갖춰 녹조‧적조, 기름유출, 해양쓰레기 등 오염물질 이동을 더욱 명확하게 실시한 감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