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기생충' 새 역사 쓰다
영화 '기생충' 새 역사 쓰다
  • 시민행동
  • 승인 2020.02.10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1년 한국영화-92년 아카데미 최초
'문화 장벽' 딛고 작품상 포함 4관왕
올 아카데미상 작품상 등 4관왕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 영화 '기생충' 홍보물. CJ ENM 제공.

봉준호 감독 '기생충'이 101년 전통 한국 영화 역사와 92년 아카데미상 역사를 새로 썼다.
기생충은 9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 서양 영화를 우선하는 문화 편견 등 '보이지 않는 차별'과 언어 장벽 등을 깨고 작품상 등 총 4개 상을 수상했다.
세계 영화 산업 본산 할리우드에서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아카데미상 작품상과 감독상-각본상-국제영화상을 받은 것.
올해로 101년 역사를 맞는 한국 영화는 지난 1962년 신상옥 감독 '사랑방 손님과 어머니'를 시작으로 꾸준히 아카데미상에 도전했지만, 후보에 지명된 것이나 수상에 성공한 것 모두 기생충이 최초다.
특히 기생충은 외국어 영화로는 처음으로 작품상을 받아 오스카 영화에 새로운 이정표를 세웠다.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작이 아카데미 작품상을 동시에 수상한 것도 1995년 델버트 맨 감독 '마티'(1955년 황금종려상-1956년 아카데미 작품상) 이후 64년 만이다. 역대 두 번째.
기생충은 가장 강력한 경쟁자로 예상됐던 샘 맨데스 감독 '1917'과 '아이리시맨'(마틴 스코세이지), '조조 래빗'(타이카 와이티티), '조커'(토드 필립스), '작은 아씨들'(그레타 거위그), '결혼 이야기'(노아 바움백) 등 쟁쟁한 경쟁작을 넘어선 일대 쾌거를 이뤘다.

아카데미상은 미국 영화예술과학 아카데미가 수여하는 상이다. 심사는 지난 연도에 발표된 미국 영화 및 미국에서 상영된 외국 영화를 대상으로 한다. 미국 최대 규모, 최대 영예 영화상이며 '오스카상'은 별칭이다.
송강호 가족 식구들은 모두 '백수'다. 반지하 집에서 피자 포장상자를 접어 생계를 이어가고 있다.
장남 최우식과 딸 박소담은 날마다 와아피이를 찾아 헤매는 신세며, 비가 오는 날이면 집안이 온통 물에 잠기는 등 쉽지 않은 삶을 연명한다.
그러던 중 명문대 친구가 최우식에게 고액 과외 자리를 소개해 주면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