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을 조속히 청문하라
조국을 조속히 청문하라
  • 시민행동
  • 승인 2019.08.25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정 세력 이해따라 판흔들기?
가짜뉴스 다중망·사회망 넘쳐
밖에서 떠들지 말고 국회에서
제기된 의혹 등 사실관계 파악
임명 적절 여부 등 국민이 판단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조속히 절차대로 청문하라.

조 후보자 관련 의혹에 대해 정치권이 장외공방을 거듭하고 있는 가운데 국회가 조속히 청문을 진행해야 한다는 여론이 비등하고 있다.

25일 국민들은 특히 특정 세력 등이 이해관계에 따라 정해진 법률 절차를 도외시한 채 국회 밖에서 떠드는 것에 대해 '장외투정'이라며 피로감과 반감을 호소하고 있다.

현재 제기되고 있는 조 후보자 재산 및 딸 관련 각종 의혹은 국회 청문회에서 사실관계가 파악될 것이고 이를 근거로 임명권자와 국민 최종 판단을 얻어야 한다는 것이다.

조국을 법무부장관에 임명해 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과 임명을 반대한다는 청원은 둘 다 답변 기준인 20만 명을 훌쩍 넘었다.

하지만 이같은 국민 관심을 반영하듯 다중망(인터넷)과 사회망(SNS)에는 확인되지 않은 음해성 가짜뉴스가 폭주하고 있는 상황이다.

결국 의혹일 뿐인가, 그 의혹이 사실인가를 판단할 준거는 절차에 따른 조속한 국회 청문이라는 지적이다.

국회 청문과정에서 그에 대한 질문과 논의를 낱낱이 할 수 있다는 것.

또 국회 청문은 정해진 법률 절차인 만큼 임명권자인 대통령이 임명여부를 임의 할 수 있지만 국민법감정 혹은 정서를 무시할 수는 없을 것이라는 의견이다.

최아무개씨(대학생)는 "특히 딸 관련 의혹에 대해 여러 이야기가 돌고 있어 판단이 어렵다"며 "조 후보자 가족 등에 대한 가짜뉴스도 폭증하고 있다. 이를 해결하는 방법은 조속한 국회 청문뿐"이라고 강조했다.

이아무개씨(회사원)는 "국회의원이 국회에서 해결할 수 있는 일을 밖에서 떠들고 다니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며 "의혹이든 사실이든 국회를 열어 사실관계를 결정지으면 최종판단은 임명권자와 국민 몫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