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자한당 의원 "청와대를 폭파시키자"
김무성 자한당 의원 "청와대를 폭파시키자"
  • 시민행동
  • 승인 2019.05.04 0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대강 보 해체 반대 집회 발언
"이명박 아니면 할 수 없었던 일"
'내란죄 처벌해 달라' 국민청원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을 내란죄로 처벌해 달라는 국민청원은 오는 6월 2일 마감되며 5월 23일 현재 21만여 명이 동의해서 국민청원 답변 요건을 일부 충족했습니다.

김무성 자유한국당(자한당) 의원이 4대강 보 해체를 반대하는 집회에서 "청와대를 폭파시키자"고 말해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이 발언과 관련, '김 의원을 내란죄로 처벌해 달라'는 청원이 제기됐다.

김 의원은 지난 2일 4대강 보 해체를 반대하는 '4대강 국민연합'이라는 단체가 서울역 광장에서 개최한 '대정부 투쟁 제1차 범국민대회'에 참석해서 "3년 만에 이 공사(4대강)를 완공할 수 있었던 것은 이명박 대통령이 아니면 할 수 없었던 일 아니겠는가"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4대강 보 해체를 위한 다이너마이트를 빼앗아서 문재인 청와대를 폭파시켜 버립시다"라고 주장했다.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김 의원을 '내란죄'로 처벌하라는 청원이 두 건 올라왔다.

'김 의원을 내란죄로 다스려주십시오'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린 청원인은 "현직 국가 수장의 집무·주거 공간을 폭파하겠다는 발언이 내란이 아니라면 어떤 행위가 내란이 될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고 청원 사유를 밝혔다.

'자한당 김무성 의원 내란선동죄로 처벌해주세요'라는 청원에서 청원인은 "한 나라의 대통령인데 '폭파하겠다'는 말을 합니까"라며 "지금 당장 김 의원을 내란선동죄로 강력하게 처벌해 달라"고 요구했다.

두 청원은 4일 오전 2시 현재 각각 5만5천여 명, 3만3천여 명이 동의했다.

4대강 국민연합은 이재오 자한당 상임고문과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대표회장이 공동대표를 맡고 있다.

집회에는 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를 비롯해 김무성 의원과 자한당내 '4대강 보 해체 반대특위' 위원장인 정진석 의원 등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